회원 로그인
회원 가입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회원가입으로 서비스 약관개인정보 보호 정책에 동의합니다.



지역퍼스트 신문보기
나눔/단체 | 치안/안보/소방 | 문화/스포츠뉴스 | 용인뉴스 | 교육/사회복지 | 동영상뉴스
용인뉴스    |  퍼스트뉴스  | 용인뉴스
용인시, 실효 임박 12개 장기 미집행 공원 모두 조성한다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카카오스토리으로 보내기 밴드로 보내기
작성자 퍼스트신문 작성일 19-10-03 21:42 댓글 0

퍼스트신문  / 용인뉴스

용인시는 2023년까지 실효 시기가 돌아오는 12개 장기미집행 도시공원을 하나도 실효시키지 않고 모두 조성키로 했다고 1일 밝혔다.

이는 공원 조성을 목적으로 도시계획시설로 지정한 임야 등에 대해 20년간 사업을 착수 하지 않으면 내년 7월부터 해제하도록 한 ‘공원일몰제’가 시행되는 데 따른 것이다.

용인시가 시급히 조성해야 할 장기미집행 공원은 내년 7월 실효 예정인 고기 중앙 통삼 양지 영덕1 제39호(포곡읍) 등 6곳과 2023년 1월 실효되는 성복1역북2신봉3풍덕천5제56호(포곡읍) 제87호(이동읍) 등 12곳이다.

시는 이 중 시민들의 이용 수요가 많거나 실효되면 난개발 등의 부작용 우려가 있는 6곳을 중점관리공원으로 정해 오는 2025년까지 연차적으로 3427억원의 예산을 집중 투입키로 했다.

대상은 통삼(기흥구 상갈동), 고기(수지구 고기동), 중앙(처인구 김량장동), 성복1(수지구 성복동), 신봉3(수지구 신봉동), 역북2(처인구 역북동) 등이다.
이와 관련해 올 하반기 3회 추경 예산  1001억원 중 720억을 공원 조성에 우선 투입할 방침이다.

시는 또 영덕1 근린공원?제75호 체육공원과 오는 2029년 실효 예정인 죽전70호 근린공원은 민간특례 방식으로 공원을 조성한다. 5만㎡ 이상 공원을 대상으로 민간이 부지 일부를 개발할 수 있도록 하고 해당 부지의 70% 이상을 공원으로 조성해 기부채납토록 하는 것이다.

이와 관련해 시는 지난해 영덕1근린공원은 ㈜동연기업을 사업시행자로 정해 협약을 체결했다. 실효시기가 임박한 곳은 아니나 죽전 70호 근린공원은 ㈜씨티건설을 사업시행자로 정했고, 제75호 체육공원은 우선 협상대상자로 한솔공영, 신동아건설을 선정했다.

이밖에 수지구 풍덕천5 근린공원은 대상 부지가 플랫폼시티 사업지에 포함돼 추후 사업시행자가 공원을 조성하도록 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중이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공원은 시민들의 삶의 여유를 위해 꼭 필요한 기반시설인 만큼 미래를 보고 적극적으로 대처해 소중한 자산으로 가꿔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퍼스트뉴스의 최신글
  용인시수지장애인복지관, 대한적십자 용인지구협의…
  용인시, 백군기 시장 美플러튼시장과 교류협력 …
  용인시, 주택연금 가입 주택 대학생에 임대 위…
  용인시, 임대주택 정책 기여 국토부장관 기관 …
  용인시, 지곡일반산단 입구 도시계획도로 개설공…
  용인시, 스마트시티 조성 발전 방향 모색 포럼…
  용인시, 전국 최초 장애인 생산품 공동판매장 …
  용인시, 교통안전시설물 관리시스템 도내 첫 구…
  용인시, 에너지 절감 위해 용인정수장 노후 펌…
  용인시, 평생학습관 개관식
퍼스트신문 - 미래가치를 추구하는 2019년 12월 12일 | 손님 : 1 명 | 회원 : 0 명
퍼스트뉴스
나눔/단체 
치안/안보/소방 
문화/스포츠뉴스 
용인뉴스 
교육/사회복지 
동영상뉴스 
시정
시정 
시의회 
주민자치 
인터뷰
정치인 
경제인 
예술인 
단체장 
우리동네업소소개
음식 
서비스 
판매 
의료 
교육 
매매 
퍼스트신문 회사소개    |    회원가입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    기사제보    |    광고안내/신청
  • 퍼스트신문 | 발행인 : 김양호 | 편집인 : 김영렬 | TEL : 070-8716-6885
    주소 : 경기도 남양주시 화도읍 먹갓로서길29 104호 | 사업자등록번호 : 132-86-01106 | 신문사업등록번호: 경기다50146 |
    Copyright© 2015~2019 퍼스트신문 All right reserved